Player

Today 按播放鍵聽點音樂
播放時間 00:00 全歌播放時間 00:00
靜音
調整音量
用空白鍵變更歌曲順序,上下鍵可以調整歌曲順序。如果順序調整完成,請再按一次空白鍵。 選擇歌曲順序變更按鈕後,兩隻手指上下滑可調整歌曲順序。
    HUMANOIDS 專輯封面

    歌名像個肥皂 (LIKE A SOAP) 歌手名 東方神起

    歌詞

    전화기 너머 넌 화가 나 있지 그 자식 대체 무슨 말을 한 건지 넌 한참 싸운 얘기를 털고선 조금은 후련해진 건지 웃어 정말 평범한 목요일 밤 난 언제나처럼 전화를 붙잡고 너의 가장 편한 친구 정도로 그래 가장 가까운 어디쯤에 비누처럼 자릴 채워 Ah 마음이 아파 Oh Why 왜 못 보는 거야 너의 작은 방, 네 맘 속에 가장 특별한 구석, 거기에 앉고 싶어 Ah 너만 보는데 Oh Why 왜 아직 몰라 더 이상 존재감 없는 하얀 비누처럼 놓여 있기는 싫어 여긴 이렇게 속 타는데 넌 하품까지 섞인 목소리 난 오늘도 영 못 잠들겠는데 너는 "안녕 잘자" 그렇게 말해 꿈 속에도 보고 싶어 Ah 마음이 아파 Oh Why 왜 못 보는 거야 너의 작은 방, 네 맘 속에 가장 특별한 구석, 거기에 앉고 싶어 Ah 너만 보는데 Oh Why 왜 아직 몰라 더 이상 존재감 없는 하얀 비누처럼 놓여 있기는 싫어 점점 굳어 가나 봐 내 맘이 조각나나 봐 이렇게 지내다간 정말 우리 안돼 이젠 기다릴 수 없어 Ah 마음이 아파 Oh Why 왜 못 보는 거야 너의 작은 방, 네 맘 속에 가장 특별한 구석, 거기에 앉고 싶어 Ah 너만 보는데 Oh Why 왜 아직 몰라 더 이상 존재감 없는 하얀 비누처럼 놓여 있기는 싫어

    專輯

    專輯名 HUMANOIDS
    歌手名 東方神起
    發行日 2012-11-26

    歌手的其他專輯看全部