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INE 登入
驟雨(Like weather...)/ 〝Micky有天〞個人舞台

驟雨(Like weather...)/ 〝Micky有天〞個人舞台

東方神起

朋友來電時您聽到的鈴聲
朋友打給您時朋友聽到的鈴聲
設定於LINE主頁上的背景音樂

歌詞

조금 푸르지 않은 너무 흐리지도 않은 그 목소리 내리는 그 아픔에 피할 우산조차 준비 못하고 바보 같다고 아직은 첨이라 바보 같다고 해도 더 이상 흐를 수 없는 내 눈에 고인 눈물들만 가리고 내 사랑의 미소를 알게 해준 그 시간 속에서 어쩜 그렇게 말라가겠지 어제 그 빗물 처럼 고민한 거였어 말 한마디 던진 그 순간 마다 우워~ 더 이상 흐를수 없는 내 눈에 고인 눈물들만 감추고 내 사랑의 미소를 알게 해준 그 시간 속에서 어쩜 그렇게 말라가겠지 어제 그 빗물처럼 oh 이렇게 지우지 못해 가슴만 더욱 저려 오지만 어쩜 그렇게 기다리겠지 아직 난 흐리니까 아직 난 흐리니까
全曲歌詞

專輯

1st首張現場精選
1st首張現場精選東方神起
2006-06-01
使用者條款隱私權政策行銷政策資料使用條款
© LINE Taiwan Limited.
營業人名稱:台灣連線股份有限公司統一編號:24556886